최종편집 2020-04-21 14:17 (화)
[영상] 어르신들, 취업박람회서도 찬밥
상태바
[영상] 어르신들, 취업박람회서도 찬밥
  • 미디어몽구
  • 승인 2007.10.31 0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들이 취업 하기란 하늘의 별따기란 말이 나올 정도로 어렵다고 한다. 장애인들을 쓸려고 하는 회사가 정부나 지자체의 혜택이 있을 경우만 쓸려고 하고 있는게 지금의 현실이라고 한다. 0일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에서 장애인 취업박람회가 열렸다. 장애인의 취업을 기업과 연결해 주고자 마련한 이번 취업 박람회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 되었는데, 일자리를 찾으려는 많은 장애인들이 행사장을 찾았다.

단체로 일자리를 찾기 위해 온 분들도 계셨고 , 친구들과, 가족과 함께 온 분들도 눈에 띄었다. 연령층을 봐도 젊은층과 나이드신 노년층이 구분 될 정도였는데 , 처음 취업 박람회에 일자리가 있나 왔다는 김백술 어르신을 따라 어떤 직종의 일자리와 면접을 보시는지 따라가 봤다.

행사장에 들어서자 김백술 어르신은 가장 먼저 이력서 작성하는 곳을 찾았다. 그곳에서 작성한 이력서는 총 10장. 장애인에게 일자리를 찾아 주는 행사가 흔치 않기 때문에 작정을 하고 오늘은 반드시 일자리를 구하고 집에 돌아갈 생각이다. 주위에도 많은 어르신들이 자원봉사자들의 안내에 따라 이력서를 작성하고 계셨다.


이력서를 작성하고 회사부스를 돌아 다니지만, 눈에 들어 오는건 바로 연령제한. 회사 부스에 채용 정보를 꼼꼼히 읽으며 돌아다니기를 20여분. 지하철로 택배 배달하는 회사에서 면접을 봤는데, 회사측은 도보에 아무 이상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김백술 어르신은 면접관에게 "생긴건 이래도 걸어 다니는데 아무 지장이 없는데..."하시며 자리에서 일어섰다. 못내 아쉬운거 같았다.

그리고 다른 회사 부스를 찾아 다녀 봤지만, 어르신들을 채용할려고 하는 회사는 경비직,지하철택배,전화 홍보 및 상담직회사등이 전부 였고, 이런곳에서 면접을 보고 이력서를 제출한 곳은 두군데 였다. 5시간을 돌아 다니며 일자리를 찾았는데...이 두군데 마져도 연락이 올지 미지수다. 면접관 표정이 그리 밝지도 않았는데...처음, 일자리를 구하겠다 생각하고 이곳을 찾았지만 박람회장을 들어설때 설례였던 그 표정은 이미 사라져 있었다. 많은 회사가 젊은층과 경증 장애를 가지신분을 채용할려고 하는데 , 취업 박람회장에서 내 눈에 들어온 전체 구직자 중 절반 정도가 나이 드신 어르신들이었다.


현관에 나와 면접을 보고 나오는 어르신들을 만나 일자리를 구하셨는지 여쭤 봤다. 대부분의 어르신들이 하는말은 "누가 우릴 써 주질 않아", "기대하고 왔는데 젊은이들만 쓸려고 하니...","장애인 취업 박람회지만 회사는 우릴 쳐다 보지도 않고 무늬만 장애인 취업 박람회인거 같아 괜한 걸음만 했어" 하시며 불만을 쏟아내고 헛걸음만 치며 돌아가는걸 보았다.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는 취업난 속에서 "몸이 불편함에도 놀면 내 자신이 나태해지고 활동해야만 내 몸이 건강해 질 수 있다는 생각에 일자리까 있을까 하고 나왔다"는 한 어르신의 말씀이 마음 아프게 들려왔다. 헛걸음만 치고 어르신들을 외면한 반쪽 취업 박람회장 다음 행사때는 주최측에서 좀 더 신경을 써 줬으면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