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2-20 13:59 (토)
[영상] 윤동주 시인 생가에 가보니
상태바
[영상] 윤동주 시인 생가에 가보니
  • 미디어몽구(김정환)
  • 승인 2020.08.19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조선족애국시인 윤동주' 표지석의 아쉬움

민족시인이자 저항시인으로 후세의 사랑을 널리 받고 있는 일제강점기 대표적 시인인 윤동주. 그의 생가는 중국 지린성 룽징시 명동촌에 있는데 룽징시 인민정부가 큰 돈을 들여 복원한 것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입구에 '중국조선족애국시인 윤동주 생가'라고 적힌 표지석이 세워져 호칭이 상당히 아쉬웠습니다. 다른 만주 유적지 처럼 민족성을 지키고자 했던 윤동주의 삶도 중국의 역사로 왜곡되어 있는 현장을 목격한 순간이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