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4-21 14:17 (화)
[생생화보] 세월호 참사 6개월 전 찍은 외부와 내부 사진들
상태바
[생생화보] 세월호 참사 6개월 전 찍은 외부와 내부 사진들
  • 미디어몽구
  • 승인 2017.03.2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인양이 성공했다. 맹골수도 현장에서 꿈만 같았던 시간을 보냈고, 눈 앞에 처참한 선체를 보고서야 실감을 할 수 있었다. 할말이라면 돌아와줘서 고맙다고... 사실 참사 6개월전 세월호를 탄 적 있었다. 그때 휴대폰으로 촬영한 선체 외부와 내부 모습을 이제서야 올려본다.

선체 안에 진열되어 있던 안내책자. 지금도 보관중인다.

세월호 선미, 다음날 제주항에 도착해 촬영했다.

제주항 도착 후 세월호에서 내리는 승객들.

세월호에서 내린 후 제주여객터미널로 가는 연결 통로

이제부턴 선체에 올라 찍은 외부 모습. 인천에서 제주까지 오가는 세월호..

여기까진 맨 위층에서 찍은거다. 해돋이 보기 위해 모였던, 강풍에 추위가 상당했다.

세월호 튜브

이곳으로 대피만 했더라면..

밤 늦은 시간까지 갑판에 모여 토크쇼와 가수들 공연을 즐겼다.

선상에서 가장 행복했던 시간은 불꽃놀이였다. 5,4,,2,1, 발사와 함께 시작됐다.

인천공항 연결하는 다리를 지나 제주로 향했다.

다음날 아침 세월호가 침몰했던 그곳

그곳 참사가 발생했던 저 멀리 보이는 그 곳...

해돋이는 못 봤지만 구름이 환상이었는데..

선미쪽과 차고지. 원래 출입금지 구역이었는데 왜 내려가 찍었는지 모르겠다.;;;

제주항 도착 후 내리기 직전..

세월호 내부 로비

로비 안 편의시설들..

로비에서 한층 올라가면 이곳이 나온다

로얄룸, 올라가진 못했다. 옆 액자에 설계도가 보인다

선수쪽 객실이다. 숫자는 자리를 표시하는 곳

4인용 침대가 있던 객실인데 베드룸이라 불렀던가?

아이들이 구조를 기다렸던 내부 통로... 뛰면 몇초도 안걸리고 밖으로 나갈 수 있는데... 가만히 있으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