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4-21 14:17 (화)
[현장화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경순 할머니 별세
상태바
[현장화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경순 할머니 별세
  • 미디어몽구
  • 승인 2016.02.23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경순 할머니께서 별세했다. 별세에서 영면까지의 시간을 사진으로 담았다. 사실 돌아가셨어도 죽은게 아니요 편히 눈 감지도 못했다는 건 우리 정부빼고 모두가 다 알게다. 이제 남은 생존자는 44명 뿐이다.​

​빈소가 마련되지도 않았는데 가장 먼저 도착한 윤병세 장관 조화.

​뒤이어 박근혜 대통령 조화가 도착했다. 영정과 재단이 마련되지 않았는데 조화가 먼저 도착하는건 예법에 어긋난다는 말을 들었다.

​이럴때만 빠른 반응과 조치에 울분 가득담아 사인했다. 할머니께 이 조화 어떻게 했으면 좋겠냐 묻고 싶었는데 안계셔서 더 슬펐다.

​모든 언론이 받아쓰기로 소식을 전했지만 머니투데이 권혜민, 노컷뉴스 강혜인 기자는 빈소로 달려와 취재를 했다. 고마운 두 기자.

​언제나 고생하는 정대협 식구들, 조문객 받기 위해 준비 중이다.

​국회의원 중 가장 먼저 도착한 진선미 의원 조화.

​할머니의 빈소가 마련되었는데 조문객들이 오지 않아 썰렁하지 않을까 걱정한 찰라에..

​의식있는 대학생들이 찾아와 할머니 앞에 큰절을 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있는 동아리 평화나비.

​썰렁했던 빈소가 북적거리기 시작했다.

​학생들의 마음이 담긴 할머니에게 하고 싶은 말을 글로 남겼다.

​직접 찾아와 주었으면 더 좋았을텐데...

​벽제승화원에 도착한 할머니 운구차량

​화장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화장을 위해 들어가는...

​1시간 30분 뒤 할머니는 한줌의 재가 되어 돌아왔다.

​천안 망향의 동산

​이곳에서 할머니는 잠 드셨다.

​천안 망향의 동산에는 먼저간 할머니들이 잠들어 계신다. 처음 '위안부' 피해 사실을 세상에 알렸던 김학순 할머니 묘역

​10년전 미디어몽구 첫 인터뷰 상대였던 황금주 할머니. 할머니 묻힐때에도 왔었는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