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금 한국일보사는 용역 깡패들이 점거하고 있습니다. 기자들은 신문사 밖으로 쫒겨나 있습니다. 회사로 들어가는 모든 문도 차단되었습니다. 심지어 기사 작성해야 할 아이디조차 삭제 당했습니다. 한국일보 기자들은 기사 써야 된다며 편집국 열어달라 요구하고 있고. 사측은 편집국 들어가려면 회사말 잘 듣고 시키는대로 하는 일종의 노예계약서 갖은걸 작성해야 한다 하고 있습니다.


왜 이런 사태까지 오게 된건지 설명 드리자면 이렇습니다. 일본대사관 옆에 한국일보 사옥이 있었는데 말입니다. 경영난으로 그 사옥을 한일건설에 넘기면서 그곳에 새 건물 지으면 한국일보가 몇개층을 시세보다 싼값에 쓸수 있는 즉 우선매수청구권을 확보 했는데 장재구 회장이 이를 팔아 개인빚 갚는데 200억원 상당을 썼다고 합니다. 기자들은 회사돈을 개인 빚 갚는데 쓰자 그 돈 내 놓으라며 검찰에 고발했고, 사측은 보복인사를 단행하면서 지금 상황까지 오게 된겁니다.


어제 편집국이 폐쇄된 한국일보에 다녀왔습니다. 건물 1층 모든 출입문이 잠겨 안으로 들어가는데 애를 먹었죠. 미로찾기 였다고나 할까요? 1층 로비가니 기자들이 피켓들고 모여 있더군요. 어두운 표정으로 얘기들을 나누고 있었습니다. 잠시 집회를 가지면서 발언 나온 한 기자는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까지 흘리더군요. 집회후 15층에 위치한 편집국 진입을 위해 비상계단 이용해 갔는데 문은 굳게 잠겨 있었습니다.


밖에는 전경버스들이 와서 대기중이었는데, 기자들이 폭력쓰고 있어 사측과 용역에서 불렀다고..;; 황당함과 어처구니가 동시에 답습 했습니다. 잠긴문 두드리며 기사써야 하니 문 열어달라 요구하는 모습과 열쇠수리공까지 불렀는데 이중으로 잠겨 있어 들어가지 못하고 결국 돌아서는 기자들의 보니 가슴 아팠습니다. 지금 한국일보에서는 이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때 200만부까지 발행하고 특히 젊은이들과 대학생들에게 인기가 많았던 신문사였다고 하더군요. 저같은 경우도 경향과 한겨레, 조중동 안보려면 차라리 한국일보를 보라 주변에 추천해 주곤 하는데 어떻게 비리까지 저지른 회장이 언론사를 개인의 사유물로 생각하는 걸까요. 우리 한국일보 사태에 관심 가져줘야 겠습니다. 용역깡패들에게 봉쇄된 편집국을 들어가려는 한국일보 기자들의 모습 영상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 영상과 글을 아래 보이는 SNS에 널리 알려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oph 2013.06.17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일보는.. 중도 중에서 그나마 나은 신문이라고 생각했는데,
    그 뒤에 노조의 이런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군요. 꼭 승리하시기 바랍니다.
    응원합니다!

  2. kkk 2013.06.17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일보 기자 가족입니다. 현 사태를 어떤 언론사보다 잘,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 김정환 2013.06.17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디어몽구 운영자 입니다.
      한국일보 사태를 쉽게 알려주기 위함이었는데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응원하는 분들 많으니 힘내시라고 전해 주세요^^

  3. 아키 2013.06.17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언론은 개인이 소유하고 있는게 가장 큰 문제.

    사주의 비리도 문제고,
    사주의 성향에 따른 논조도 문제고,
    사주의 막강한 영향력도 문제다.

  4. 한국일보가 2013.06.18 0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도라고 생각한 적은 없습니다.
    편집부의 성향이 그런건지 솔직히 특정 인물에 대한 편향적 시선이 존재했어요.
    뭐 그런건 차치 하더라도...
    국민일보가 그랬고 한국일보도...
    언론이 언론이 아니게 하는 데에는 결국 돈이 문제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왜 깡패와 경찰은 한편인거죠?
    용역업체라는 가면을 쓰고 깡패와 경찰이 같은편 먹고 피해자를 가해자 만드는게...
    하루이틀일이 아니라서 가슴이 아픕니다.
    또 이런 사안들을 갖고 다른 매체들이 편파적인 보도를 하게되고... 하아...

  5. 밀묘 2013.06.18 0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 이런 일이 다 있네요, 정말.
    방귀뀐 갑한테 냄새 빼게 창문 좀 열라고 하면,
    성내는 정도가 아니라 똥을 싸는 군요.

    한국일보는 사실 리틀 조중동이라 보는 일은 없었지만,
    모쪼록 부당한 일련의 사건에 대해서는 기자분들이 꼭 승리하셨으면 좋겠습니다.

  6. 어차피 2013.06.18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조중동이 있는데 까짓 장씨일보쯤이야...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
    까이꺼 없어졌으면 신문공해도 줄고 다른 언론 밥솥도 풍족해지고... 두루두루 좋겠구먼.

    장재구 화이팅~!!

  7. 김씨 2013.06.18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조도 너무 심한면이 없지않아 있네요..
    대화로 잘 해결하길 바랍니다.
    그리고 기자분들께 바랍니다.
    이 사태가 인신공격이나 마녀사냥이 이루어지면 안됩니다.
    이번사태를 안타깝게 바라보는 국민들에게 실망감을 안겨주지 마세요.

  8. 김씨 2013.06.18 2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조도 너무 심한면이 없지않아 있네요..
    대화로 잘 해결하길 바랍니다.
    그리고 기자분들께 바랍니다.
    이 사태가 인신공격이나 마녀사냥이 이루어지면 안됩니다.
    이번사태를 안타깝게 바라보는 국민들에게 실망감을 안겨주지 마세요.

  9. 나나나 2013.06.18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역깡패 맞나요?
    폭행을 하지도, 전과유무를 알아보지도 않고서 용역깡패라 하는건 무슨근거인가요?

  10. 나나나 2013.06.18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역깡패 맞나요?
    폭행을 하지도, 전과유무를 알아보지도 않고서 용역깡패라 하는건 무슨근거인가요?

  11. 선지인 2013.06.19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나나 빠져라, 나나나 빠져라

  12. 선지인 2013.06.19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비용역은 100% 깡패다, 나나나, 그것도 몰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