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자 혹은 방송인이 되고 싶어하는 대학생들에게 많은 사랑과 존경을 받고 있는 분이시죠. 손석희 교수와 함께요.^^ 신경민 전 앵커가 광화문 광장 단상에 올라 박원순 후보를 지지하는 이유에 대해 처음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첫 인연은 쫄병 기자와 쫄병 변호사의 만남이더군요. 탁현민 교수가 트윗에 이런글을 썼었죠. "사람을 평가할때 판단이 서지 않으면 지나온 삶을 보라"고요. 박원순 후보가 걸어 온 삶을 신뢰도 100%인 신경민 앵커가 증언하고 있습니다.

광화문 박원순후보집회에서 제가 80년대 졸병기자로 민변의 졸병변호사인 박원순을 만났고 그의 반독재투쟁에 현재의 우리가 빚졌음을 상기시켰습니다.그리고 만약 지금의 박원순이 그때의 박원순과 다르다면 우리가 여기 모일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 2011.10.24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의롭고 행복한 세상을 위해
    더 이상 당하지 않고 참여해서 바꿉시다
    참여하지 않으면 이미 쥐고 있는 기득권에게 또 다시 기회를 주게 됩니다

  2. 지나가다 2011.10.24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의롭고 행복한 세상을 위해
    더 이상 당하지 않고 참여해서 바꿉시다
    참여하지 않으면 이미 쥐고 있는 기득권에게 또 다시 기회를 주게 됩니다

  3. 옮기영 2011.10.24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기영이랑너무비교되는방송인

  4. 자유시민 2011.10.24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좌파끼리 놀려니 왕따당할까봐 나와서 한마디 해 주는것이라,,,,,,,,
    우파쪽에서는 실력에 밀리고 기득권에 밀리는 자들이 좌파쪽에 우글거리며
    먹을꺼리 찾아 다니는 사람들이 많지,,,,,,,,,,
    어떻게 보면 일종의 낙오자군이라고도 봐야할지도 모르지.

    좌파를 생계수단으로 삼고 사는 족들.

    • dd 2011.10.24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기득권에 밀렸을지는 모르나 실력에서 밀리지도 않았죠ㅋㅋ 신경민도 엄청난 압력을 받다가 결국 축출..
      돌아보니 저질정권들어서면서 참 많이도 뽑아냈군요.

    • 조빵 2012.01.29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긴 꼼수도 실력이긴 하죠 ^^

  5. 광아카데미 2011.10.24 1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선거는 별로 재미없을 듯......싶어요.. 잘보고 가요~~

  6. 지역감정은 언제까지 2011.10.24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전라도 사람이라서...경상도전라도 옛날부터 이좁은 땅에서 경상도 전라도 싸우면서 나라 빼앗겨도 경상도 전라도 하면서 싸웠고 김영삼김대중 야당시절에도 서로 대통령 먼저하겠다고 분당해서 노태우가 대통령 되었지. 전라도 출신 서울시장을 보고 싶은것이 전라도 사람의 마음이겟지. 더러운 대한민국 지역감정.

  7. 우리의 임무 2011.11.17 0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30,40대 젊은 사람들이 이제 가만히 두고 보지 않습니다.

    나라를 탐욕과 부패에 눈 먼 자들이 망치는 꼴을 그냥 두지 않을 것입니다.

    그보다 앞서서

    그들에게 지난 수십년간 우리 젊은 세대를 가르치느라 고생하면서

    제대로 된 민주주의와 참된 가치를 배우지 못한

    50,60,70대 어른들에게 우리가 나서서 똑똑히 가르쳐 드립시다.

    무엇이 진정한 민주주의고, 무엇이 제대로 된 정치이며, 민주주의 국민이라면

    어떻게 생각하고 어떤 가치를 추구해야 하는 가를.

    그 분들이 얼마나 자식들을 바르고 훌륭하게 키웠는지를 부모님에게 제대로 알려드립시다.

    단, 어버이연합이나 가스통 할배, 싸대기 할매처럼

    철저히 세뇌되어 구제불능인 경우는 조용히 치료를 권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