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교감들 참석자 명단 체크한 뒤 "이게 뭐하는 짓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토요일로 돌아가 봅니다. 시간이 늦은감 있지만 기록해 놓아야 할 부분이라 늦게 글을 씁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 인터뷰와 제가 두눈으로 본 현장 그대로 적습니다. 영상으로 찍은 자료가 있에 문제 될건 없다고 봅니다.

최근 서울시교육청이 청계광장에서 열리고 있는 촛불문화제에 교사와 교감을 배치, 이곳에 나온 학생들을 단속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어떤 단속을 하는 것일까. 뒤 따라가 봤습니다. (여기서 서울시교육청 생활안전과 담당자와 영상 인터뷰 했는데 그분께서는 단속이 아니라 학생 안전지도라 강조 해서 제가 단속과 지도의 차이가 뭐냐에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아 그냥 단속으로 적겠습니다)

덕수궁 정동길에 위치한 창덕여중에 서울시교육청 관계자 장학사들과 교감등 약 890여명이 모였습니다. 교육청에서 중.고교 교감들에게 모이라 지시를 해 모이게 됐는데, 고등학교 교감들은 창덕여중 대강당에서, 중학교 교감들은 운동장에 모여 참석자 명단에 체크 후 식권과 학생 안전지도배치도 라는 유인물을 받더군요.

유인물 전달 받은 교감들은 삼삼오오 모여 배치된 장소 보며 "주말에 뭐하는 짓인지..","참석체크 하는데 안 나올수도 없고.." 등 마지못해 나온것 처럼 얘기도 하고 전화통화도 하고 그랬습니다.

교육청 생활교육 담당자와 인터뷰 하면서 "오늘 나온 교감들은 자발적으로 나왔느냐" 물으니 "자발적 아닌 교육청에서 공문 보내 나오게 됐다"했고, "안 나온 교감들은 어떤 재제 받게 되느냐" 물으니, "오늘은 주말이라 볼일 보는 교감도 있겠지만 늦게라도 다 참석할 것이다" 확신 했습니다. 재제 안한다는 답변은 하지 않더군요.

지침을 전달 받은 교감들은 근처 맥도날드에서 식사 하라는 교육청관계자가 말에 따라 그곳으로 이동, 식사 한 다음 각 장소에 배치되어 학생들 단속에 들어 갔습니다. 보고 있으니 뭐 단속은 커녕 그냥 지나가는 학생들이나 힐끔 힐끔 쳐다보고 모여서 얘기만 하더군요. 학생지도라는 말이 무색할 모습만 제 눈에 들어 왔습니다.

촛불문화제가 끝나는 10시까지 기다리며 단속 하겠다고 교육청 관계자가 말하던데. 언제 끝날까 시계만 쳐다 보는 교감들. 전체 장소를 돌아본건 아니지만 일부 장소 가서 보니 그렇다는 것. 혹시나 촛불문화제 끝날때 까지 남아 있는 교감들이 하고 있나 창덕여중에 다시 가 보았는데 학교 운동장에 빼곡히 들어차있던 차들, 몇대 밖에 보이지 않더군요. 경비 아저씨에게 차들 다 어디 갔냐 물어보니 해지고 나서 빠져 나갔다고..

대한문 앞에서는 중고생들이 교육청 관계자들에게 "우리의 표현과 자유와 권리를 훼손하지 말라" 요구 했습니다. 학생지도라는 명목으로 감시하고 마지 못해 나와 시간만 떼우다 가는 그런 한심한 짓, 앞으로 이런 모습 안 봤으면 좋겠습니다. 일찍 와서 자리 잡아 요구를 외치고, 끝까지 남아 청소까지 한 후 집으로 돌아가는 학생들, 대견하지도 않습니까? 괜히 겁주지 말아 주세요.

학생들의 정당한 의사 표현의 자유를 가로막는 명백한 인권침해, 교육청은 반성 하시길 바랍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커서 2008.05.19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학생을 위해서 참 다행이네요. ^^ 자기들도 그짓하기 챙피했을 겁니다.

    • 카미 2008.05.20 0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로 위 댓글이 정말 몽구님이 쓰신 것 맞습니까?


      전 정말 무슨 뜻이신지 이해가 안되네요...반대를 위한 반대라는 겁니까?

  2. DD 2008.05.19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왜 꼭 모자이크를 해야했을까?
    너무 자기검열이 강한 것 아닌가하는 의문이 드네요.

  3. 교육자들이 2008.05.19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육자분들중에서도 고위급이신 분들이 학생을 걱정하는 진실된 마음없이 명예와 밥벌이로 교단에 서니 교사를 우숩게 아는 학생과 학부모들이 생기는 것일것이다.진정 학생을 보듬고 위하는 교사는 존경을 받고 있을텐데... ㅡㅡ;

  4. 저게.. 2008.05.19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는 짓이 60-70년대 박정희식..
    이명박이 시계를 40년이나 후퇴시켰어요

  5. 실비단안개 2008.05.19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할 말을 잃게 하는 교육당국이지요.
    안전지도라는 말을 믿는 학생, 학부모, 국민들은 없을테구요 -

    다음 행동의 날에는 어떤 명분으로 배치가 될까요 - ;

  6. 카미 2008.05.19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분들에게서 뭘 바라셨던건지요.

    어쩔 수 없이 끌려나와서(?) 계셨던 것으로 보여지는데 몽구님은 그렇다면 단속, 적극적인 단속이 이루어지길 바라셨나요?
    아니면 차라리 이럴 거였다면 아예 나오지 말지 그랬냐고 말씀하고 싶으신 건가요? 몽구님의 글에도 면피성 문장이 보입니다.

    [영상으로 제가 찍은..문제가 될 건 없다고 봅니다]라든지 모자이크 요청때문에 모자이크했다든지... 저분들도 마찬가지로 면피하기 위해 나중에 당할 추궁을 피하기 위해 나오신 걸로 보이는데 무슨 차이가 있나요? 몽구님과 교감선생님들 사이에?

  7. 카미님 의견에.. 2008.05.19 2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미님 의견에 동감 한 표 던지고 갑니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현실이 갑갑하겠죠 저분들도...

  8. 선생님들의 입장이 이해가요. 2008.05.19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학생들 배려하시려는 선생님들도 많으신데 참 답답할 것 같아요. 전 아직 학생이지만 선생님들의 입장도 이해가 갑니다. 정부가 아주 강압적으로 선생님들과 학생들을 옥죄는 것 같아요.

  9. 과객 2008.05.20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나가다 한마디 합니다. 글쓰신 분이 원하신게 뭡니까? 전 그렇게밖에 행동할 수 없는 교감선생님들의 입장이 이해가 가는데요. 만약 교감선생님들이 철저하게 단속을 잘했다면 그렇게 한 교감선생님 멋지다고 글을 쓰셨을까요? 아님 잘 걸렸다 생각하고 그런 교감선생님들을 향해 욕을 퍼부우셨을까요? 일부러 자극성 있는 내용, 멋모르는 네티즌들을 흥분시키는 내용을 쓰려고 억지로 노력하는거 정말 빤히 보입니다. 이런 상황에선 교육청의 강제지도 지시에 '형식적으로나마' 대응할 수 밖에 없는 교감선생님들을 지지해야 정상 아닌가요? 그분들이 아무 생각없는 분들이었다면 철저하게 학생들 색출하고 님이 원하신 '단속'를 하셨겠지요. 도대체 뭘 바라고 그 분들을 끝까지 지켜보셨던건지..이런 글을 올리는 저의가 뭔지..블로그 주인장의 수준과 의식이 의심스럽습니다.이렇게까지 해서 소위 '뜨고' 싶으세요? 자기만이 정의이고 진리라는 오만한 생각에서 벗어나세요. 지금 2mb의 모습과 본인의 모습이 뭐가 다른지요?

  10. ㄱㄱ 2008.05.20 0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감들도 어쩔수 없지 않았을까요?

  11. 이거뭐... 2008.05.20 0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논지가 뭔지 파악하기가 쉽질 않네요..
    그러니까 "시간만 떼우다 가는 한심한" 모습을 보이지 말고 단속을 똑바로 해달라는 말인가요? 이건 촛불집회를 반대하는 측 의견 같은데요.. 교감들 단속태도가 불성실하다는..
    위의 내용을 놓고 본다면 오히려 교감들은 단속의 필요성이나 실효성을 인정치 않는것 같습니다. 교육청의 압력에 마지못해 나온거 같으니..
    차라리 이런 결과를 만든 교육청을 성토하는것이 나을듯..

  12. 익명의블로그 2008.05.20 0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미님과 과객님등의 의견에 절대 공감합니다.

    한탕주의의 블로거질.... 사양합니다...